운서동 이웃지킴이, 든든한 이웃으로 맹활약 중

장평은 기자l승인2019.08.08l수정2019.08.08 17: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다양한 사회적 위험에 놓인 위기가구를 조기에 발굴하여 신고하는‘운서동 이웃지킴이’가 지역복지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운서동에서는 이웃지킴이를 운영한 결과 지난 4개월 동안 총 32가구의 위기가정 발굴 신고를 접수하여 95건의 공공 및 민간자원을 연계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3월 구성된 운서동 이웃지킴이는 복지통장, 동협의체 위원, 생활업종 종사자 등 71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활약하고 있으며 복지위기가 예상되는 가구를 조기에 발굴하여 맞춤형복지팀에 신고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이웃지킴이가 발굴한 가정은 맞춤형복지팀이 찾아가는 방문상담을 실시하여 통합사례관리대상자 선정, 민간 후원금품 연계 등 대상자의 복지욕구에 적합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웃지킴이의 신고로 발굴된 한 주민은 “최근 전세임대 주택으로 새 보금자리를 얻어 이사를 했다며 주위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런 좋은 날도 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연신 감사함을 전했다.

또한, 지난 3월 월세비가 체납되어 쫓겨날 위기에 처했던 한 주민은 이웃의 관심으로 발견돼 맞춤형복지팀으로 연계되면서 도움이 시작됐다.

월세 및 관리비 체납으로 인한 퇴거 위기, 지적능력 부족으로 원만한 일상생활 유지 곤란, 친인척으로부터의 재산 편취 등의 복합적 문제를 겪고 있던 대상자는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되어 적극적인 개입으로 도움을 준 결과 긴급 생계·주거비 지원, 국민기초수급자 선정, 전세임대 주택 지원, 주거보증금 300만원 연계, 각종 주·부식 지원 뿐 아니라 지적장애인으로 등록, 법률자문을 통한 장애인 권익옹호기관에 연계 후 재산 편취 관련 소송도 준비 중이다. 또한 최근에는 운서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의 봉사로 이사서비스도 지원받았다.

운서동 이웃지킴이는 앞으로도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를 조기에 발굴하여 주민생활 안정화에 큰 활약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평은 기자  air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공항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평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 연혁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넙디로 38(3층, 운서동) 영종토건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32)752-0007  |  이메일 : airtoday@hanmail.net
등록번호 : 인천, 다06045(종이신문 2011년 9월 28일)/인천, 아01303(인터넷신문 2017년 5월 1일)
발행인 : 이영석  |  편집인 : 이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석
Copyright © 2019 공항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