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시 벌쏘임 주의하세요!!!

지방소방교 김현준l승인2019.08.16l수정2019.08.16 10: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족고유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본격적인 벌초 시즌이 다가왔습니다.

벌초과정에서 벌에 쏘이는 사고가 종종 일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충남 금산군 금산읍의 한 야산에서 벌초 중 말벌에 일가족 3명이 쏘여 한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기도 하였습니다.

말벌이나 땅벌 집은 덤불 속이나 땅 속에 있기 때문에 눈에 안 띄어 실수로 건드리거나 가까이에서 지나갈 때 진동이 전달될 경우 흥분한 벌들이 나와 공격을 하기 때문이다. 다만 벌집에 큰 타격을 주지 않는 이상 초기에는 정찰 벌 몇 마리가 다가와 위협하는 정도이기 때문에 벌이 보이면 조용히 물러나야 한다. 벌을 때려잡겠다고 덤벼들거나 겁을 먹고 팔을 마구 휘젖다가는 자칫 벌이 공격 페로몬을 내뿜어 벌집 안의 벌들이 나오면서 사태가 걷잡을 수 없게 된다.

말벌에 쏘이면 말벌 특유의 물질이 몸에 묻어 다른 벌들이 날아들 수 있으므로 그 자리에서 자세를 낮추어서는 안 됩니다.

그 장소에서 30~50m 정도까지 신속하게 멀 어져야 합니다.

벌에 쏘이면 대부분 가려움, 통증, 부기 등의 국소적 증상을 보이지만, 벌 알레르기가 있거나 벌에 여러 번 쏘이게 되면 식은땀, 두통, 어지럼증, 구토, 호흡곤란, 경련, 의식저하 등의 전신성 과민반응이 나타나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습니다

벌에 쏘였을 경우 가장 먼저 벌침을 제거해야 하며, 손으로 빼낼 수 없는 상황이면 날카로운 면이 있는 신용카드 등을 밀어서 빼는 것이 효과적이다. 말벌은 침이 피부에 박히지 않기 때문에 침을 제거하려 하면 오히려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벌에 쏘인 부위를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은 후 얼음 냉찜질을 해주고, 알레르기 반응에 의식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추석이 다가오면서 벌초를 하는 가정이 많은데, 이때 주변에 벌집이 있을 가능성도 있으므로 얼굴과 머리를 보호할 수 있는 그물망을 착용하여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온 가족의 웃음이 가득한 한가위 연휴가 되기를 바랍니다.

 


지방소방교 김현준  webmaster@airtoday.kr
<저작권자 © 공항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방소방교 김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 연혁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넙디로 38(3층, 운서동) 영종토건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32)752-0007  |  이메일 : airtoday@hanmail.net
등록번호 : 인천, 다06045(종이신문 2011년 9월 28일)/인천, 아01303(인터넷신문 2017년 5월 1일)
발행인 : 이영석  |  편집인 : 이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석
Copyright © 2019 공항투데이. All rights reserved.